선한영향력

선향 이야기

   >   선한소식   >   선향 이야기

힘이 되어주는 환자들

2012.12.04 00:53 조회 수 14727

어제 외래로 한 아주머니가 오셨습니다.

고혈압으로 제게 약을 타다 드시던 분입니다. 자기에게 말도 없이 행방불명 되었다고 난리를 치셨습니다.

저를 찾느라고 온 광주-전남 병원을 다 검색하셨다네요.

15년 전 대학병원 근무시절 그분 어머니를 제가 수술했습니다.

뇌출혈이 심하여 가망 없다고 말했으나 그분이 막무가내였습니다.

자신과 말다툼 하시고 쓰러지신 거라서 이대로 보낸다면 자기는 평생 온전한 정신으로 살 수 없다고 말하더군요.

그분의 강요(?)에 의해 저는 가망없는 수술을 했습니다

출혈 부위는 "뇌교 출혈" ; 신경외과 교과서에 보면 "No man's land"로 나옵니다. 사람의 땅이 아닌거죠.

그분의 희망은 어머니가 못 움직이셔도 좋으니 "엄마! 미안해!" 이 한마디만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하더군요.

수술중과 수술 후에도 죽을 고비를 몇 번 넘기시더니 한달 후부터 약간의 의식을 기적적으로 찾았습니다.

눈꺼풀 깜빡거림으로 간단한 의사소통을 하신거죠.

Yes면 두 번 깜빡, No면 한 번 이런 식이죠.

딸이 "엄마 미안해. 나 용서할거지?" 하고 말했을 때 두번의 깜빡거림이 있었고 병실은 눈물바다가 되었습니다.

 

그 후로 그 딸은 제가 성심병원으로 가면 그리로 오고, 첨단으로 오면 그리로 오고, 그분만 오시는 것이 아니라 남편 자식들 형제 자매들까지 모두 제 환자들이 되었지요.

그런데 어제 그분이 열린병원으로 와서는 내게 "날 두고 어디로 가실라 하십니까" 하면서 오셔서 난리를 치고 가셨죠.

병원 식구들 모두 흐믓한 표정으로 그 모습을 보았답니다.

이틀째인 오늘 아침에도 그런 환자가 두 분 오셨다 가셨습니다.

이제 첨단병원에서 제 위치를 알려줄 수 있었기 때문이지요.

 

난 그분들에게 처방을 주지만 그분들은 어제와 오늘 아침 피폐해져가는 제 마음을 치료해 주시고 가셨습니다. 이제 그분들이 제 주치의가 되어버린 겁니다.

병원 현관문을 나서는 그분들의 뒷모습을 보며 내 마음을 치료해 주고 가시는 그분들에게 머리를 숙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빠의 오지랍-------두번째 [3] 정성헌 2013.05.25 13475
» 힘이 되어주는 환자들 [1] file cattrap 2012.12.04 14727
54 2008년도 키르키즈스탄에서 file 그린매니아 2012.11.21 7595
53 2011년- 3년째가 되면 file 그린매니아 2012.11.15 7202
52 정성헌 이사장님, 광주 교통 방송 (생방송) 집중 인터뷰 내용과 택시 안에서의 깨알 감동 이야기~ [5] 이레 2013.11.07 6890
51 파주 이혜미 자선 대공연을 다녀와서 [1] file 관리자 2013.06.18 6873
50 선향 1주년 총회 후 감동 스토리 ! * 도깨비 이야기 * [5] 이레 2013.11.07 6662
49 2013년 11월 9일, 라오스 자원활동, 지구 시민 워크숍 내용 입니다. [2] file 이레 2013.11.11 6592
48 축하 합니다~ [8] file 이레 2013.11.06 6328
47 맹꽁이 합창단 (안훈) [1] file cattrap 2012.12.21 6235
46 가을 하늘을 닮은 선향인의 힐링 캠프 [3] file 이레 2013.09.16 6145
45 어머니... 어머니 (조재성) [1] file cattrap 2012.12.04 6082
44 2009년 필리핀 마갈랑 진료여행 (최하영) [1] file cattrap 2012.12.16 6039
43 뿌리깊은 나무 [1] file cattrap 2012.12.04 5934
42 선한 영향력 발기인 모임(2012.10.10) file 관리자 2012.10.24 5851
41 드디어 3일 후면 떠납니다! 라오스의 지구 시민과 함께 하기 위해..... 이레 2014.01.10 5809
40 선한 영향력 창립 1주년 기념 행사를 마치고 ..... [13] file 이레 2013.10.31 5738
39 히말라야에서 만난 파란 눈의 전라도 할머니 (정성헌) file cattrap 2012.12.21 5720
38 울지마 톤즈 그리고 이태석 신부님 [1] file cattrap 2012.12.04 5691
37 본죽 김철호 대표께 보낸 메일 file cattrap 2012.12.04 5670

사단법인 선한영향력

광주광역시 서구 무진대로 975(광천동) 선한병원 9층

연락처

Tel : 062-466-2360 / Fax : 062-466-1129
담당자 : 김지은 간사

사단법인 선한영향력은 소외된 지구촌 약자들과 의료·환경·교육의 혜택을 나누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자원 봉사 단체입니다.